당그니의 일본표류기




자전거를 타면서 결국 우려하던 일이 일어났다.
결론적으로는 잘 해결이 되었지만, 다른 사람에게 자전거를 받아서 탈 때는 반드시 그 원주인의 이름을 외우고 있어야한다는 것을 새삼 깨닫게 되었다.

지난주 토요일 새벽 김연아가 쇼트 프로그램에서 압도적인 점수로 1위를 한 날, 나는 새벽 3시에 자전거를 타고 어딘가 가고 있었다.

심야에는 거리에 사람들도 별로 없어서 자전거를 빠르게 몰기 마련이다. 그것도 잠시 경찰이 잠시 불러세웠다. 검문이었다.

내가 일본에 살면서 자전거 검문을 당하는 것은 이번이 세번째.

첫번째는 원래 내 자전거여서 별 문제가 없었고, 두번째는 그냥 어디가는 거냐고 묻고 그냥 보내주었다. 그런데 이번에는 심야라서 그런지 자전거 방범 등록 번호가 제대로 맞는 조회를 해봐야겠다고 했다.

경찰관은 우선 내 이름을 물었다.
김이라고 했더니, 잠시 자전거를 조회해보겠다고 한다.

그런데 이 자전거는 치바에 살때 와이프가 자기 친구에게 받은 것이었다. 당연히 나는 와이프 친구를 누구누구 엄마라고만 알고 있지, 이름은 모른다. 일단 경찰에게 이 자전거는 와이프 친구에게 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랬더니 그 사람 이름이 뭔줄 아냐고 다시 물었다.

뭐 태도는 상냥했다.
아무튼 나는 토요일 새벽 심야에 집에서 자고 있는 와이프에게 전화를 걸어서 자전거 주인이었던 친구 이름을 물을 수 밖에 없었다. 새벽이다 보니 전화연결이 잘 안되었다.

일단 이 시점에서 조회를 하는 동안 특별히 도난이 된 자전거가 아니라면 우선 별 문제는 없다. 그러나 나는 이것을 누군가에게 받았는지 정확하게 이름을 댈 필요가 있었다.

와이프랑 겨우 연락이 닿아, 원래 자전거 주인이 '신'씨라는 것을 알아냈다. 그런데 또 와이프가 혹시 그 친구의 남편 이름으로 되어 있을 지 모르니 '김'씨라고도 이야기 해보라고 했다.(사실 이렇게 우왕좌왕하면 좀 안좋다 -_-;;)

경찰에게 신씨에게 받은 게 확실한데 남편 이름인 김으로 되어 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한 5분 정도 조회를 하는 동안, 일본에 몇년 살았냐, 일본어 잘하네 어쩌네, 경어로 이야기를 주고 받았지만, 내 자전거가 아닌 이상 긴장이 되는 건 사실이었다.

경찰이 조회 결과 도난된 자전거도 아니고 방범등록 되어 있는 원주인 이름이 '신'씨이니 앞으로 기억을 해두라고 충고를 했다.

나는 알았다고 짧게 대답한 뒤 갈길을 갈 수 있었다.


검문을 한 경찰은 두 사람이었는데 한사람은 자연스럽게 여러가지 질문을 유도하고 또 한 사람은 방범등록 번호를 조회한다. 둘 중에 한 사람은 바쁜 와중에 붙잡아서 미안하다고 이야기를 했는데, 중간 중간에 어디를 가냐, 집은 어디냐, 일이 뭐냐 이런 것을 물어보면서 여러가지 정보를 파악하려고 했다.

예전에 걸렸을 때는 간단했던 거 같은데, 이렇게 많이 이것저것 물어봤나 하는 생각도 들었다. 그런데 질문이 많은 이유는 경찰이 전화로 연락해서 조회해서 결과가 나오는데 시간이 조금 걸리기 때문이다. 그러니 이야기라도 해야 서로 덜 뻘쭘한 거다.

재미난 것은 심야에 내가 검문을 받고 있으니까 멀리서 오던 다른 자전거 운전자가 인도를 피해 차도로 길을 변경해서 경찰 검문을 피해가기도 했다.

아무튼 검문을 끝내고 내가 든 생각은 두가지. 하나는 일본에서 다른 사람에게 자전거를 사거나 받게 되면 반드시 원래 방범등록을 했을 때 등록한 사람 이름을 외워둬야한다는 것이다.(사실 외우려고 했으나, 설마 검문당하겠어 라고 그동안 안일하게 생각했다)

또 하나는 심야에도 일본 경찰이 자전거 도둑 잡는데 열심이구나 하는 점이었다.

그럭저럭 일본 생활 9년간 3번 검문을 걸렸는데 많은 건 아니지만, 일본에서 자전거 생활을 하게 되면 언젠가는 한번 경찰과 만나는 일이 있다는 것이겠다.

세번 중 두번은 낮이었고, 이번은 심야였으니 시간대 또한 관계가 없다는 거.


ps. 같은 회사의 박철현 기자는 만나는 일본경찰마다 반말을 해서 열받는 적이 많았다고 한다.;;; 다음은 그 기사  일본경찰들, 제발 반말 좀 쓰지 맙시다 (상황은 나랑 똑같이 심야, 다른 사람으로부터 받은 자전거를 타고 있었다.)

* 히라가나 부터 기초문법, 현지회화까지

->당그니의 좌충우돌 일본어    





Posted by 당그니
일본생활 이모저모/일본생활정보 l 2009. 10. 20. 23:0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endeva.tistory.com BlogIcon 베쯔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아직 경찰을 만난적이 ^^

    2009.10.20 23:53
  2. Favicon of http://smire0701.tistory.com/ BlogIcon 편집증양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일본 있을적에,
    같은 상황에, 중간에 낀 친구랑 연락이 안되서 하룻밤 유치장 신세 졌답니다..;;
    일본인이 타던 자전거를 제 친구가 받아서 타다가, 그 친구가 한국 잠시 다녀오는 사이에 제가 빌려탔는데 불심 검문에 걸렸더라죠. 저는 그 일본 친구 연락처도 이름도 잘 모르는 상태였던터라 (일본에서 얼마 안돼었을때거든요..;; 불심검문따위는 상상해본적도 없었다지요.) 한국에 있는 친구랑 연락이 되어야 물어보던지 했을텐데... 이 친구가 연락이 절대 안되는겁니다. 결국 다음날 연락되서 확인될때까지 유치장 하룻밤 신세 졌습니다..;;

    2009.10.21 02:38
  3. 필섭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은 자전거 검문이 자주 있다더니 역시나... 우리나란 가끔 오토바이 불심검문을 합니다. 대학 시절 알바로 신문배달을 했었는데, 10개월 동안 3번쯤 검문을 경험해 보았음. 젤 처음엔 오토바이 면허가 없어서 당황해 했던적도... ^^

    2009.10.21 03:53
  4. 벙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이런건 정말 부럽네요. 자전거 훔쳐간 도둑놈을 스스로 잡아다가 경찰서에 데려다 줘도 "뭐 자전거 도둑 가지고.."라는 인식을 가진 우리나라와는 정말 비교되는군요.

    글 쓰신 분께서는 좀 당황하셨겠지만요..^^;

    2009.10.21 09:26
  5. Favicon of http://www.musecine.com/tt BlogIcon 댕글댕글파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도 이렇게 되었으면 좋겠네요. 자전거는 사는 족족 잃어버리니 자전거 살 엄두가 안 납니다. =ㅁ=

    2009.10.21 10:10
  6. Favicon of http://CYJN.com BlogIcon CeeKa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전거 등록제가 제대로 시행되고 있군요. 우리나라도 자전거 등록제 요구와 의지는 많지만 시행이 제대로 될지는 사실 의문입니다. 경찰들이 참 귀찮아 할 일이 많아질테니까요.

    2009.10.21 15:55
  7. 흑천황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어디서 본글 이라고 했더니 박철현 기자님 상황하고 똑같은 상황이군요.ㅋㅋ

    전 데자뷰를 느꼈습니다.;;;;

    2009.10.21 21:16
  8. 바람에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실?한 경찰관이군요..

    2009.10.22 07:53
  9. 히데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고 갑니다. 일본에 꼭 한 번 살고 싶은데 그 때가 되면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2009.10.24 15:35
  10. Favicon of http://www.ghdhairstraightenerbc.com/ BlogIcon gh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Come?" http://www.hermesitalyz.com/ hermes milano chiese, curioso, come lo avrebbe aiutato?"Ora la gente pensava di aprire un sacco di queste cose sembrano abbastanza aperto, e l'Università è sempre stato un terreno fertile per la donna marciume, in particolare la nostra scuola di più, perché le relazioni hermes, siamo stati lavaggio del cervello molto grave - - guardare le Società che la gente voti sanno praticamente nulla in contrasto con una ragazza grande in questo senso, anche senza il supporto non è una feroce opposizione, può anche dire - felice di vedere "Non ci hanno rappresentato pedaggio! considerevole.

    "Perché? Dal disgusto, come sarà d'accordo ad esso?""Ehm," Gaoyang fingendo di tossire un paio di volte, non rispose subito, ma per fare un'altra domanda, http://www.hermesitalyz.com/ birkin hermes, sai a scuola è molto popolare vero? "Va bene? "Giorni della settimana amo quegli occhi, hermes quanto o sentire. Ma questo e.

    "Ragazze delle scuole intere solo un terzo del numero totale non è stato sufficiente per spartirsi i ragazzi, che rappresentano più della metà dei tuoi ammiratori, in modo che i ragazzi pensano che se davvero, come le voci dicono che la loro possibilità di aumentare. "In effetti, a pensare in questo modo, o per incitare un gruppo di amici cattivi diffuso ovunque Currier. Se non avesse già Jiajia, voleva anche http://www.hermesitalyz.com/ kelly hermes scoppiare, come tutti si stima essere più soddisfatti, non le ragazze della scuola non si ha una buona impressione!

    2013.01.01 15:29
  11. Favicon of http://www.hermesitalyz.com/ BlogIcon kelly hermes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www.thenorthfaceab.com/ north face sale sit on the sidelines, the hearts and gas laughed, I did not expect, killers really 隔行如隔山 the ah. That the leaders of the more wrinkled brow and more tightly, suddenly a heavy stomping sighed says: "and the empress, you absolutely should not offend the VIP, do not worry go I will find the master of salvation for you and your son." strike do not hesitate, sword and chop the past. His hands, the crowd also followed moves. north face heart has long been contemplating for a long time, these people backing is not small, flower Yeyue this day now do not come back to kill. Although her injury has been excellent, but with so many people on shore, will move the tire air, and in any case can not be hard and more hard, so when they argue, she has been looking for opportunity. Leader sword chop from the moment she spilled the red silk, blocking the line of sight of the crowd, the body floating swing out the door, sword waving off the reins, jumped on the horse bolted away and rushed out of the yard.

    Killers quickly draw the red silk crushed see http://www.thenorthfaceab.com/ north face on sale horse escape, all of them display their the dodge Jizhui dismay. The rain is still falling, although the summer, but cold rain a dash or people shivering. north face whole body soaked the oncoming wind and rain could not open her eyes, ears whirring sound. She looked back, the crowd has after the first two or three closely followed. While wearing a coir raincoat, but all of them speed diminished, all the master-class. north face bite Yaochun the, is it the white maple good killer?

    Rain decreasing trend, but the more and harder, the mountains are dirt roads, rain mix, the Horseshoe sometimes trap in which speed is getting slower and slower. http://www.thenorthfaceab.com/ the north face sale turned around to see that more and more close to the killer, and never mind the horse, jump down, display dodge marching rocks or trees run. She wanted the city, but too much rain has lost its way, but now it into the mountains. Woods rain the leaves filter a lot smaller, but there the fog rises. the north face to see the dense woods, wondering down can hide stature, so do not walk the ground only tread foliage, so as not to leave footprints.

    2013.01.06 20:45

1 ··· 23 24 25 26 27 28 29 30 31 
블로그 이미지 당그니의 일본이야기by 당그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457)
알림 및 공지 (19)
인터뷰 및 기사 (12)
만화 일본표류기 (45)
일본! 이것이 다르다! (153)
일본생활 이모저모 (160)
랭킹으로 보는 일본 (28)
일본은 최근 이슈는? (291)
Photo Japan (61)
저패니메이션, 길을 묻다 (34)
블로그속 블로그이야기 (57)
만물상 (47)
당그니 이바구 (249)
인생의 갈림길에서 (141)
당그니 일본어 교실 (87)
당그니 갤러리 (56)
공감가는 이야기 (14)
고물상 (0)

달력

«   2021/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