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그니의 일본표류기



땅값이 비싸기로 유명한 도쿄. 그 중에서 롯폰기는 '롯폰기 힐즈''도쿄 미드 타운' 등 복합단지가 몰려 있고, 각국의 대사관이 몰려있어 주거지역 중에서는 가장 비싼 곳 중 하나입니다.

 1-2년전 '미니버블'이라고 불렸을 정도로 도쿄의 시부야, 롯폰기 등 고급 주택지역의 땅값은 한창 올랐다가 리먼쇼크로 직격탄을 맞았지만 여전히 서민들이 넘볼 수 없는 고급맨션은 존재합니다.

얼마전, 딸아이를 통해 알게 된 사람이 새로운 집을 구한다고 해서 따라나섰습니다.

집을 구하는 조건은 150 ㎡정도로 가격은 70만엔 정도였습니다.

일본인들 월세가 보통 가족이 있는 경우, 10-15만엔선일 것을 보면, 이 금액은 사실 구름위의 가격입니다. 한단 월급도 3-40만엔이 대부분이기 때문이죠. 요즘같은 불경기에는 50만엔 받기도 쉽지 않은 판국에 월세만 70만엔. 물론 직장에서 대주기 때문에 별 문제가 없습니다.

아무튼 이런 물건은 일반 서민들은 부동산 계약을 할 때 찾아볼 필요도 없고 들어갈 수도 없습니다.

과연 어떤 집이길래...호기심이 일었습니다.

집은 롯폰기 도쿄타워 근처, 34층 높이의 초고층 맨션 30층입니다. 



- 집 창문에서 찍은 사진




역시 전망을 중시해서 도쿄다워가 방 어디서든 보이도록 설계를 했습니다.



- 냉장고라든나 세탁기는 다 빌트인으로 들어가 있습니다.


이곳을 소개한 부동산 담당자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사실 이런 물건은 일본인들은 들어와서 살 지 않습니다. 비싸기 때문이죠, 또 이런 물건은 막상 많은 것 같지만 수요가 한정되어 있다보니 그렇게 많지 않습니다."

그는 말을 이었습니다.

"경기 침체로 정말 월세도 많이 내렸습니다. 100만엔 하던 것이 70만엔으로 내려온 것이니까요. 일본 건설업체도 팔리지 않는 물건 가지고 있는 것보다 월세가 다 채워지면 그 건물 자체를 다른 회사에 팔아넘기려고 합니다."

일본인들이 이런 집에 안 사는 이유는 차라리 그 돈 있으면 도심 외곽에 가서 론을 끼고 자기집을 사기 때문이죠. 따라서 이런 비싼 월세의 맨션은 대부분 잠시 일본에서 회사를 다니거나 주재를 하는 외국인 몫이 됩니다. 그 외국인도 회사가 받쳐주는...  

만약 일본인이 이런 집을 구한다면 그건 회사이름으로 계약할 경우입니다.



이 집의 포인트는 뭐니뭐니해도 방 어디서나 창을 통해 볼 수 있는 도쿄타워입니다. 그러나 베란다가 없고, 창밖의 야경 말고는 뭔가 갖혀 있는 듯 해서 답답할 것 같다는 느낌도 들었습니다. 무엇보다 단점이 옷이나 침구가 아닌, 짐을 수납할 수 있는 곳이 부족했다는 거.

물건을 다 보고 나니, 좋기는 한데 내가 지금 사는 곳보다 크기만 다를 뿐 얼마나 또 좋을 지는 모르겠다(물론 좋긴 하다...)고 생각했습니다.

무엇보다 지불하는 금액이 너무 비싸다고 해야할까요.

도쿄타워를 옆에서 본다고 해서 기분이 날마다 새로워질 것 같지는 않더군요.

그냥 그 방값 아껴서, 더 멋진 해변 리조트 같은 곳으로 여행이나 자주 떠나는 게 어떨까 생각하다가..아 맞다. 역시 회사나 나라에서 돈을 대주는 사람들이 대상이었지...결국 자기돈으로 사는 건 아니니까.

집을 둘러 본 지인은 트렁크룸(창고)이 비어있지 않다는 데 선뜻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중개업자 D씨는... 

 "만약 이 물건이 마음에 안들면, 다른 곳을 또 찾아봐야 하는데, 솔직히 도쿄에서 고급 고층맨션이 많은 것 같지만, 막상 찾아보면 그렇게 많지가 않습니다. 수요가 정해져 있거든요."

그날 지인은 결국 결정하지 못하고 맨션을 떠났습니다.
 
결국 몬자야키로 유명한 츠키시마라는 곳에 가서 부동산 업자와 지인 가족, 우리 가족 모두 저녁식사를 하고 도쿄만 야경을 보고 헤어졌습니다.

어쨌거나 그날 구경 한번 잘한 셈이었습니다.^^


- 맨션 들어가서 나오기 까지...



들어가는 입구에 호텔처럼 프론트가 있다

\

로비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서 복도



문 앞



부엌 및 거실



클로젯


욕조/ 샤워실



세탁기



또 다른 화장실



아이들 방 - 이곳에서도 도쿄타워가 보인다.



메인 화장실





* 히라가나 부터 기초문법, 현지회화까지

->당그니의 좌충우돌 일본어    



  



Posted by 당그니
일본! 이것이 다르다! l 2009.11.18 23:0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engagestory.com/tt BlogIcon 인게이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이 아니라 호텔 같은...

    2009.11.19 08:22
  2. sk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망은 참 좋긴 하지만 딱히.. 우와.. 고급 맨션이구나..라는 느낌은 별로 없네요.
    그리고 창문도 다 밀폐되어 있는 것 같고.
    단기간 주재하는데 저 정도 가격이면 차라리 호텔에 거주하는게 낫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드는데요.

    2009.11.19 09:51
  3. Favicon of http://blog.maroo.info BlogIcon 거친마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왕 구경 잘했어요.. 이거 근데 가만보니 일본드라마 로또남[ロト6で3億2千万円当てた男]에 나왔던 딱 그 만션인거같아요.. 드라마에서도 야칭 100만엔 이라고 했던거같네요

    2009.11.19 10:06
  4. Favicon of http://xenosium.com BlogIcon kimatg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건 완존 호텔수준이군요;;;

    2009.11.19 10:07
  5. Favicon of http://blogihwa.tistory.com BlogIcon 怡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부구조는 호텔 같은 느낌의 도쿄타워를 어디서나 볼 수 있다니 거의 도심이나 다름없는 곳인가 봐요. 하지만 70만엔이라니.... 월세로 살기에는 상상할 수 조차 없는 금액입니다. 한마디로 그림의 떡이라는 느낌이 드네요.^^

    2009.11.19 11:31
  6. 호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차라리 호텔이 더 낫지 않나 시픈뎅..ㅡㅡ?????

    2009.11.19 16:50
  7. Favicon of http://ㅈㅈㅈㅈ BlogIcon 아파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으로 보니 별로 고급같지 않고 평법하네요

    월세가 그렇게 비싸다고 하면 바닥과 디자인

    최고급사용해야 하는데 우리나라 아파트보다

    못한것 사실이네요

    제눈이 이상한가 암만봐도 평법한 주거군요

    2009.11.19 20:48
  8. 바람에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있어요>.< 그곳 혼자살기에 좋지않는곳이네요.........아쉬워요...도쿄타워볼수있는곳이..혼자살기에 안어울리는곳이여요 흑..

    2009.11.20 09:14
  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09.11.23 01:21
  10. 레드폭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승짱이 저런데 살죠 에휴~부럽다..ㅠㅜ

    2009.11.26 15:32
  11. 최은영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이 역시 살기 좋아요.
    바다가 한 눈에 보이고 레인보우 다리가 바로 코 앞에 있는 우리 집은
    별로 안 비싼데......^.^

    2009.11.30 13:57
    • 명랑소녀  댓글주소  수정/삭제

      송도 신도시죠?

      정말 진정한 한국의 우월도시?

      소녀도 2013년에 들어 갑니다^^

      2010.08.18 23:46
  12. Favicon of http://www.sportsnfljerseysa.com/ BlogIcon Nike nfl jerseys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Born barn sak," Faster undersöka för att se http://www.hermesswedenv.com/ hermes väskor en, "du trodde, den yngsta inte?"Att hermes sängen säga vad? "Mitt ansikte att brännas upp, undanflykter: "säng ... vad jag ska säga ..." Jag blev chockad, "Ah, hermes kväll ...... hör du?"Ja, ja, anledningen hermes alla vet, men du kan inte vara så direkt! hermes rodna över örat, tvekade att undvika detta ämne, plockade åter upp en ny science fiction.

    Ut ur faster rummet, på kvällen. http://www.hermesswedenv.com/ väskor online begravd i tillbaka till rummet för att se huset sover, kunde inte låta bli ilska från hjärtat.hermes hoppa nypa näsan och gick till sängs, ropade han att vakna upp, "hermes intill så hårt, så du går till sängs, mage att göra?"

    http://www.hermesswedenv.com/ handväskor online plötsligt öppnade ögonen, ögonen ljusa mycket, log han och satte mig under tryck i kroppen med en filt virad runt mig. "Tja, inte gas och sova tillsammans." Hårt arbete en eftermiddag plus en natt, äntligen ligga i en stor, fluffig säng, verkligen underbar smak, jag vill inte bry sig om han lämnar mig sova huvuddelen av sömn . Hans backhand tog min hand försiktigt knåda min midja, leende onormal trevlig, "hårt".

    http://www.hermesswedenv.com/ http://www.hermesswedenv.com/

    2012.12.29 20:07
  13. Favicon of http://www.toryburchoutletszz.com/ BlogIcon tory burch outlet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어-스페인어 사전

    2013.01.23 22:32

블로그 이미지 당그니의 일본이야기by 당그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457)
알림 및 공지 (19)
인터뷰 및 기사 (12)
만화 일본표류기 (45)
일본! 이것이 다르다! (153)
일본생활 이모저모 (160)
랭킹으로 보는 일본 (28)
일본은 최근 이슈는? (291)
Photo Japan (61)
저패니메이션, 길을 묻다 (34)
블로그속 블로그이야기 (57)
만물상 (47)
당그니 이바구 (249)
인생의 갈림길에서 (141)
당그니 일본어 교실 (87)
당그니 갤러리 (56)
공감가는 이야기 (14)
고물상 (0)

달력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