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그니의 일본표류기


일본의 여름은 습기가 많아 제대로 숨도 못쉴 만큼 폭염이라고 할 수도 있습니다. 특히 올해 여름은 더위로 8월 3일 현재 일본전역에서 216명이나 사망했습니다. 이런 폭염 속에서 두 아이가 어미의 버림을 받고 집에 갖힌채 물도 못 먹고 굶어죽은 일이 있었습니다. 꽤 충격적인 사건인데요.

아이 엄마는 23살된 시모무라 사나에. 열아홉살에 결혼해 아이 둘을 출산한 뒤 작년 5월 이혼했습니다. 이혼 후 아이들과 함께 음식점을 전전하다가 올해 1월부터 오사카의 한 유흥업소에서 일을 하기 시작합니다. 이때부터 사나에는 본격적으로 집에 아이들을 내버려두고 일을 나가거나, 아는 호스트를 만나 외박하면서 2-3일씩 집을 비우기 시작합니다. 두 아이의 방치를 반복하면서 점점 부모로서의 보호 감각이 마비됐고, 결국 지난 6월 중순경 아이를 내버려둔채  한달동안 집을 나가버렸습니다. 아이들은 주린 배를 안고 집에서 굶어죽었고, 그녀는 도주 중 체포됐습니다.

그녀고 1월부터 거주한 맨션에 주방용 조리기구나 목욕물건 등 아이들을 위한 물건이 전혀 없었고, 아이들에게 과자만 먹였다고 경찰 조사에 진술하고 있습니다. 1월부터 아이들을 제대로 기를 생각이 없었던 것이죠. 그럼에도 친권은 자신이 갖고 전 남편에게 연락처를 알려주지 않았다고 합니다.


- 아이 엄마. 7월 중순 이미 아이들이 죽었음에도 태연하게 고향친구를 만났다 

제가 쓴 자세한 기사는 ->
"아이 잘 키우고 있어" 착한 엄마 연기
- 두 아이 굶겨죽인 엄마, 드러나는 사건 전모

학대엄마 뒤에는 두 명의 아빠가 있었다
-오사카 아동 방치 아사 사건의 의문점 5가지를 살펴보니...


아이들을 방치한 실화를 모델로 삼아서 만든 '아무도 모른다'라는 영화 속과 내용 똑같은 현실이 벌어진 것이죠.

영화 '아무도 모른다'는 그나마 정신연령이 높은 초등학교 고학년의 장남이 있어서 어느 정도 커버가 됐습니다만, 이번에는 아무것도 할 수 없는 3살짜리 여자애와 1살짜리 아이였습니다.
 

- 영화 '아무도 모른다'

이번 사건으로 일본의 메마른 가족관계와 이웃관계가 수면위로 떠올랐습니다. 

몇가지만 살펴보면, 우선 부모 자식 관계. 

일본언론에 따르면, 시모무라 사나에 용의자의 아버지(49)는 딸의 소식을 사건이 일어나고 나서 처음 알았다고 합니다. 10년만에 말이죠. 한국은 부모가 자식에게 너무 관여한다는 이야기를 듣지만, 일본은 스무살만 넘으면 부모와 자식은 때때로 무관계에 가까운 거리를 유지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나, 어제 뉴스에 따르면 부모가 결혼한 사실도 손자가 있다는 사실도 알고있었고, 몇번이나 전화로 집주소를 물어도 거짓말을 하면서 제대로 주소를 가르쳐주지 않았다고 합니다. 이걸로 부모는 아무런 손을 쓸 수가 없었습니다.

딸은 청소년기에 집을 나가버렸고, 음식점에서 일하면서 전 남편을 만나 열아홉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아이를 낳게 된 것 같습니다. 그러나, 이혼한 전 남편은 아이들의 뒤를 봐준다거나 양육비를 대는 등의 조치를 취한 게 없습니다.

또 다른 문제는 같은 층 주민들의 무관심.
아이들은 배가 고파 '엄마, 엄마'하고 인터폰을 통해 애타게 울부짖었습니다. 이 울부짖음은 단순히 몇 번 들리고 만 것이 아니라 밤새도록 같은 층에 생생히 들리도록 퍼졌습니다. 그러나, 주민들은 아동센터에 신고를 할 뿐 직접 주민들끼리 연락해서 직접 확인할 생각은 하지 않았습니다. 오사카 아동센터도 3번의 신고를 받고 다섯번이나 가정방문을 했음에도 아무런 반응이 없자, 결국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돌아가버렸습니다.

일본언론의 취재에 아이들의 울부짖는 소리를 새벽 내내 들었다고 증언하는 같은층 젊은이들은 많았지만, 결국 그들도 직접 행동으로 옮기지는 못하고 남의 일이려니 무관심했던 것입니다.

특히 같은 층에 사는 많은 주민들이 들었음에도 신고를 한 사람은 단 한 사람에 불과했다는 것. 신고를 하려고 마음 먹었으나 포기한 또 다른 사람은 왜 신고하지 않았느냐는 언론 취재에 "혹시 잘못 신고해서 엄마의 기분을 상하게 하면 안될 것 같아 망설였다"라고 대답했습니다. 일본에서는 지나치게 상대의 기분을 헤아린 나머지 일의 경중을 파악하지 못하는 경우도 종종 있다는 것을 이번 사건이 말해줍니다.

아동상담센터는 만약 여러사람으로부터 신고를 받았다면 긴급한 사안이라고 보고 보다 강한 조치를 취했을 것이라고 변명하고 있습니다.  


- 스무살이 된지 1주일만에 대망의 딸을 출산했다며 기쁘다는 내용이 적힌 그녀의 블로그

http://ameblo.jp/sakurakomaman/

일본정부는 앞으로 아동학대 신고를 받고 현장에 간 담당자가 안전확인이 되지 않았을 경우 열쇠로 문을 열고 들어가 확인이 가능하도록 하는 조치를 취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과연, 이런 조치로 앞으로 이런 사건이 일어나지 않을까요. 한국에서도 아이를 놔두고 피씨방 갔다가 사망케한 사건을 보면, 요즘은 부모가 될 자격이 별로 없는 사람들이 점점 많이 늘어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무엇보다 이번 사건은 아이를 키우고 있는 저로서도 상당히 충격적이어서 부모가 된다는 것, 아이를 기른다는 것 등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보게 됩니다.

'아무도 모른다'에서 마지막에 죽은 막내아이가 담긴 슈트케이스를 들고 비행기가 이착륙하는 하네다 공항쪽으로 가던 아이들의 모습이 겹쳐집니다.



- 영화 '아무도 모른다'


"아이 잘 키우고 있어" 착한 엄마 연기
- 두 아이 굶겨죽인 엄마, 드러나는 사건 전모

학대엄마 뒤에는 두 명의 아빠가 있었다
-오사카 아동 방치 아사 사건의 의문점 5가지





* 히라가나 부터 기초문법, 현지회화, 일본한자, 스터디까지

->당그니의 좌충우돌 일본어    

 






Posted by 당그니
일본은 최근 이슈는?/사회 l 2010.08.04 00:38

1 ··· 5 6 7 8 9 10 11 12 13 ··· 65 
블로그 이미지 당그니의 일본이야기by 당그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457)
알림 및 공지 (19)
인터뷰 및 기사 (12)
만화 일본표류기 (45)
일본! 이것이 다르다! (153)
일본생활 이모저모 (160)
랭킹으로 보는 일본 (28)
일본은 최근 이슈는? (291)
Photo Japan (61)
저패니메이션, 길을 묻다 (34)
블로그속 블로그이야기 (57)
만물상 (47)
당그니 이바구 (249)
인생의 갈림길에서 (141)
당그니 일본어 교실 (87)
당그니 갤러리 (56)
공감가는 이야기 (14)
고물상 (0)

달력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